티스토리 뷰

5년전 국민의 정부 마지막에서 노무현이 맞은 상황과 정동영이 맞은 상황은.. 같습니다.
하지만, 두 지도자의 모습을 보십시오.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어서도 자신이 옳다는 것에 대해서 굽히지 않았고, 대통령이 되기 전에도 자신이나.. 자신이 속한 당.. 그리고 정책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뭐가 다를까요? 노무현은 철학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대통령이 되어서 뭘 해야할지를 분명히 알고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결단을 내릴 때 정동영보다는 훨씬 더 편했을 것입니다. 왜냐면.. 목적이 분명했으니깐..
물론 정동영도 목적이 분명할 것입니다. 아니, 정동영의 판단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만..
오늘 전 조선일보와 그의 인터뷰 전문에서.. 그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정동영의 지지율이 안오르는 것일까요?
그는 차별화를 하지 못했습니다. 국민들의 여론 때문에.. 그는 자신이 걸어왔던 길을 부정하고 있습니다. 정동영이 정말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되고 싶다면..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이룬 성과들을 훨씬 더 부각 시켜야했을 것입니다. 대통령이 안되더라도, 국민들에게 국민의 정부, 참여 정부에서 이뤄놓은 것들을 제대로 알리는 역활이라도 했어야 했습니다. 그것을 국민이 알 수 있을 때.. 큰 파도가 일 수 있었습니다. 그는 마지막 기회도 잃어버렸습니다...
아쉽습니다.
5년전.. 똑 같은 처지에 있었던, 노무현 대통령 연설을 한번 봐주시기 바랍니다.

이명박이 되더라도.. 이 나라가 망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왜냐면 국민들의 의식 수준도 높아졌고, 탄핵도 한번 경험 했기 때문에 정말 아니라는 판단이 들 때 또 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나라를 맡을 대통령 후보라는 사람들이.. 국민을 위하는 진정한 모습이 없는 것에서 한숨이 나옵니다.

BooGab_





"어려울때도 신의를 지켜야 합니다"

 6년 전에는 이런 정치인이 있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다시 민심의 법정에 피고로 서있습니다. 민심은 당을 떠났습니다. 민심은 대통령을 떠나고 있습니다. 보궐선거에서 우리는 실패했습니다. 당원들은 고개 숙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자신을 가집시다. 민심의 바다에 거친 파도가 있다면, 그러나 민심의 바다에 역사의 조류도 있을 것입니다. 민심의 파도는 대통령을 때리고 당을 흔들지만 역사의 조류는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20년 후 우리는 역사의 법정을 다시 열 것입니다. 그 역사의 법정에서 우리들이 이룩한 것은

한국역사를 바꾼 빛나는 기록으로 판정 받을 것입니다."


- 2001 무주단합대회 노무현 연설 중에서


'thin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경영에 대한 나의 생각 ...  (9) 2007.12.14
똑 같은 처지에서.. 정동영과 노무현의 차이  (19) 2007.12.10
지지율에 대한 단상  (4) 2007.12.04
연애하자 ...  (8) 2007.12.03
댓글
  • 프로필사진 에고 심히 공감가는 내용이군요..후보중에 대통령직에 대한 책임감이 느껴지지 않는 것은 비단 저만의 느낌이 아닌거 같내요..누굴 뽑아야될지 정말 힘든 대선입니다..에휴~ 2007.12.10 18:37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후보 전부다가 맘에 들어서.. 다 뽑고 싶다는 생각이 들 날이 왔으면 합니다. 2007.12.10 18:48 신고
  • 프로필사진 쟈칼 정동영캠프에게 정말 보여 주고 싶은 영상이네요.

    좋은글과 함께 잘 보고 갑니다~
    2007.12.10 20:00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많이 좀 보여주십시오~~ 2007.12.11 15:24 신고
  • 프로필사진 티에프 맨날 이명박 핑계만 대는 사람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어요. 2007.12.10 20:29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많이 좀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2007.12.11 15:24 신고
  • 프로필사진 dyanos 좋은 글 읽고 갑니다.
    확실히 지금의 대통령 후보들은 한분은 공약없는 네거티브, 한분은 입만으로 서로 상충되어보이는 공약들... 다른분들은 ... --; 생각나는게 없고요~~
    근데, 국민소환재도인가요? 그거 국회의원이나 정부의 요인들, 기타 등등의 분들에게도 하면 안될까요??
    2007.12.10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신의를 지키는 정치인...헐...정말 보기 힘든 인물이라고 할 수 있죠...신의를 지키는 친구도 찾아보기 힘든 세상에...신의를 지키는 정치인이라...현 대선후보들 중에는 누가 있을까요...??? 2007.12.10 23:17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아.. 그러게요.. 누구를 찍어야할지.. 진짜 고민입니다. 2007.12.11 15:13 신고
  • 프로필사진 그 신의라는게 대통령 되기 전에는 신의와 자기 철학이 뚜렷한 사람이였지요.

    다만,
    되고 나서 이 정권의 행보는, 그가 후보로써 국민에게 말한 것들과 보여준 신념과는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서민들은, 노무현 정권이 자신의 이익을 대변해 줄 알았는데.. 자기들 편에 스탠스 할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죠.

    정동영이 자기 부정만 한 것이 아니라,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 반성도 했습니다.

    반성하니, 한 번만 정권 다시 달라. 잘못한 것 많은데 , 그래도 과거로 돌아갈 수 없지 않냐. 미래로 가야지..

    자신이 과거세력임을 부정하는건지, 아님 과거는 잊어 주세요. 이러는 건지.


    네, 5년 전 놈현이 보여준 튼튼한 자기확신과 철학을 보여준다면....그나마...
    뭐 그래도 이명박이 되겠지만..... 그나마 자기 위안은 되지 않을까요..
    2007.12.11 06:01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이 이렇게 알고 있어서 제가 정말 답답합니다. 그런 부분을 제대로 알려야할 의무도 정동영인데.. 무조건 잘못했다고 하니..

    일단, 노무현 대통령은 많은 것을 개혁했습니다. 그 부분은 제가 장담컨데.. 10년 후에 다 들어날 것입니다. 물론, 국민과의 약속을 저 버린 것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결정을 절대 정치적으로 하지 않았다고 저는 믿습니다. 분명 자신이 고민했을 때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나중에 틀렸을 지언정 분명 그런 판단에서 결정을 했을 것이란 것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한 개혁 중에 한가지를 소개 드리면.. 노무현 대통령이 된 후, 청와대에 들어가니 지방 공무원 특진 추천권 중 일부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가지고 있었습니다. 황룡상인가.. 뭔가 있었죠.. 이걸 보고 바로 없애라고 했습니다. 말이 안되죠. 공무원 인사권을 언론사가 가지고 있다는거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갑니다. 이걸 국민의 정부에서도 인정했는데 노무현은 하루 아침에 다 없애 버린 것입니다. 그러니, 조선일보 동아일보가 그렇게 물어 뜯죠..

    큰 것을 개혁하고 싶었지만, 현실적인 벽에 많이 부딪혔을 것입니다. 하지만, 알게 모르게 많은 것을 바꿨습니다. 동사무소 가면.. 예전보다 친절하지 않습니까? .. 슬픕니다.
    2007.12.11 15:12 신고
  • 프로필사진 다혈찌리 노무현 정권을 세운 국민들은 개혁을 원했던 것 입니다.
    부정부패와 비리로 얼룩진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향하는 그런 개혁을 원했던 것 입니다.
    하물며 대다수 이회창 지지자였던 국민들조차도 개혁을 원했었습니다.
    대통령은 개혁을 추진하고 있는데, 열린우리당은 뭘 했습니까?
    대통령이 추진하려는 개혁이 두려워 지난 부정부패 세력과 '상생의 정치'를 위해 화해를 시도했습니다.
    개혁하라고 뽑아 준 놈들이 개혁은 할 생각않고 부정부패 세력과 상생의 정치를 하겠답니다.
    국민은 등을 돌릴 밖에요, 열린우리당? 깨질 수 밖에요....
    그것이 정동영의 원죄라면 원죄라고 봅니다.
    국민들의 열성적인 지지와 희망을 내팽개칠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잘 할테니 믿어달라고요?
    지난날 국민의 뜻을 외면했던 것에 대한 진지한 반성도 없이?
    그저 깝깝할 따름입니다.
    2007.12.11 09:41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와 비슷한 생각인데요. 열우당의 그러한 모습이 나오는게 이번 정동영의 경선 과정이라고 생각이듭니다. 대통령 혼자서 쌔빠지게 개혁 해놨더니.. 예전 몹쓸 꼬라지를 또 대풀이 하더군요..

    쩝..
    2007.12.11 15:07 신고
  • 프로필사진 에고 개인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지지했었고 지금도 지지하는 입장에서 안타까운점은..
    노무현 정권의 가장 핵심적인 중추인 열린우리당의 아주 얄팍한 행동 때문이였죠..
    언론과 여론 그리고 한나라당의 압박에 너무나도 쉽게 무너지고...그전에 대통령이 얘기 해왔던
    토론을 통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이라던지, 또는 다른 당과의 협의등은 다 사라지고,
    오로지 자신들만의 집권욕만 방출했다고 생각합니다..그렇기에 노통의 개혁은 중간에 다 물거품처럼
    사라진게 아닐까 생각되내요..
    정동영에 대한 지지를 보낼 수 없는것도 바로 이부분에 있어서 열우당이 보여줬던 모습들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자신의 집권을 위해서라면 대통령도 버리고, 어느누구와도 합당이 가능하고..그런식의 행동이
    과연 정치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내요..ㅡ_ㅡ;;
    2007.12.11 17:13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후덜덜... 2007.12.11 21:21 신고
  • 프로필사진 AP 퍼갑니다. 2007.12.14 10:52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감사합니다. 2007.12.16 19:59 신고
  • 프로필사진 티에프 정말 이해가 안되는게...
    노무현 정권과는 다르다면서, 정작 정동영후보는 노무현 정권하에서 가능했을 개성공단의 성과를 가지고 자신의 모습이라며 운운 거리는건 뭐랍니까...
    2007.12.15 18:57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그러니깐 앞뒤가 안 맞는 것이죠.. 분명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나올 사람이었으면, 평범하지 않은 사람임은 누가 뭐래도 뭐라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한나라당 만큼은 아니지만 정권을 잡기 위해서 정도를 따르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번에 지더라도, 진실을 알리는 역활을 조금은 했으면 했는데.. 아쉽습니다. 2007.12.16 19:5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