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몇일 전 아는 사람을 만났다.
사실 난 내가 하는 노력들에 비해서 내가 얻는 것들이 너무 적다고 생각했다.

죽도록 개 고생해서 해놓으면, 그 성과를 누군가가 가로채가던지..
아니면 결국 나에겐 빚만 남아 있었다.

그리고, 중간 중간 있었던 유혹의 제안들..
그럴 때마다 아쉽지만 "내가 하던거나 해야지.." "지금하고 있는 것이나 더 잘하자.." "그건 나중에 하자" 라며..
지금하고 있는 일로 돌아와서 그냥 되든 안되든 열심히 했다.

그렇게 꽤 시간이 흘렀고...
그런데 요즘.. 그 때 내가 부러워했던 몇명의 사람들과 유혹을 했던 사람들의 최근 이야기들이 들려오는데..
토끼처럼 깡총깡충 빨리 뛰며 앞서가는 것 같았던 사람들이.. 
오히려 나보다 훨씬 더 뛰떨어져 있는 것을 알게되었다. 순간에 많은 돈을 벌었지만 방탕하게 쓰고, 주식을 해서 돈을 벌었지만.. 또 투자하다가 돈을 잃고, 새롭게 차렸던 회사는 잘 안되고...

물론 내 기준에서 드는 생각이겠지만,
많은 것을 포기하고 많은 것을 얻지 못했다고 생각했지만.. 5~6년이 지난 지금 나는 그 때 잃었다고 생각했던 것들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얻게 되었다.

그냥 "토끼와 거북이"에서 나오는 성실한 "거북이"가 아닌 아주 초광속 스피드 거북이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누구든지 살다보면 꽁수를 생각하게 되고, 일확천금을 얻는 사람들을 부러워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그런 것보다 지금 자신의 일을 열심히하고 최선을 다할 때 자기 자신도 모르게 초광속 스피드 거북이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앞으로도...
유혹들을 이겨내며.. 지금 하고 있는 이들에 대한 욕심을 더 내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더 하게 되는 오늘이다..

DoubleG_

'thin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1) 2007.08.26
초광속 스피드 거북이 ...  (4) 2007.08.22
상실 ??  (1) 2007.07.23
울림이 큰 글 ...  (0) 2007.07.19
댓글
  • 프로필사진 라라윈 꾸준히 저의 갈길을 가면 되는데,
    자꾸 주변과 비교하게 되는 것이 저를 우울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스무살 때는 그 척도가 오직 대학의 순위라는 단순한 것 밖에 없어 우울해 질 것도 어떤 면에서는 적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한 살 한 살 더 먹으면서 비교할 순위도 무척이나 많아지네요...나보다 진급이 빠른 친구, 나보다 경제적으로 많은 성공을 거둔 친구, 나보다 여러 면에서 이룬 것이 많은 친구...

    이 글 읽고 위안과 함께 내 갈 길을 꾸준히 가면 그것이 가장 빠른 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07.12.15 00:39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어제 오늘 이 글에 글이 달렸네요. 저의 글이 도움이 되셨다니 정말 기쁩니다. 사실, 너가 오른지 내가 오른지에 대한 평가는 결국 그 순간에는 내릴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죽기 전에 자신만이 평가를 할 수 있겠죠. 당장 나와 다른 사람을 비교하다보면 정말 자신이 해야할 것들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평가는 나중에 미뤄두고, 지금 하시고 싶은 일.. 차근 차근.. 조심 조심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2007.12.30 17:52 신고
  • 프로필사진 심리 착실하게 차근차근 자기 길을 꾸준히.... 군요. 일확천금 노리거나 과욕을 부리는 게 위험한 것 같습니다. 2007.12.26 01:28 신고
  • 프로필사진 BooGab 네 맞습니다. 당장은 조금 손해보더라도, 정도를 걷고 조금씩 나아간다면 저도 모르는 사이 꽤 많이 와 있더라구요. 이 생각을 한 이후로 저는 꽤 많은 것들을 이루었습니다. 님에게도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 2007.12.30 17:52 신고
댓글쓰기 폼